애나 - 인공지능 커플 매니저

어떤 가난한 사람이 석가모니 부처님을 찾아뵙고 여쭈었다.

“저는 하는 일마다 되는 일이 없습니다. 이것은 무슨 까닭입니까?“

부처님이 말씀하셨다.

“그것은 네가 남에게 베풀지 않았기 때문이니라.”

가난한 사람이 말하였다.

“저는 아무 것도 가진 게 없는 빈 털털이입니다. 남에게 줄 것이 있어야 주지 뭘 준단 말입니까?”

부처님이 조용히 말씀하셨다.

“그렇지 않느니라. 아무리 재산이 없더라도 줄 수 있는 일곱 가지는 누구나 다 갖추고 있느니라.

 

첫째는 화안시(和顔施)니라.

얼굴에 화색을 띠고 부드럽고 정다운 얼굴로 남을 대하는 것이니라.

 

둘째는 언시(言施)니라.

말로써 얼마든지 베풀 수 있으니 사랑의 말, 칭찬의 말, 위로의 말, 격려의 말, 양보의 말, 부드러운 말이니라.

 

셋째는 심시(心施)니라.

마음의 문을 열고 따뜻한 마음을 주는 것이니라.

 

넷째는 안시(眼施)니라.

호의를 담은 눈으로 사람을 보아 눈으로 베푸는 것이니라.

 

다섯째는 신시(身施)니라.

몸으로 때우는 것으로 남의 짐을 들어준다거나 일을 돕는 것이니라.

 

여섯째는 좌시(座施)니라.

때와 장소에 맞게 자리를 내주어 양보하는 것이니라.

 

일곱째는 찰시(察施)니라.

굳이 묻지 않고 상대의 마음을 헤아려 알아서 도와주는 것이니라.

이 일곱 가지를 행하여 습관이 붙으면 너에게 행운이 따를 것이니라.”


#나를바꾼한마디 #치고는좀길다